트래비
메뉴

매체별주제별

플래그스태프에서 아침을 맞다

 

 

 

 

플래그스태프에서 아침을 맞다 

 

글로벌화의 부작용이랄까. 언젠가부터 여행을 가도 비슷한 패스트푸드점만 눈에 보이고, 맛있는 현지 음식을 맛보기가 어려워졌다. 그렇게 한국 음식을 캐리어에 넣고 다니는 게 습관이 될 무렵이었다.

 

플래그스태프에서 주인장이 직접 차려 준 정성스러운 아침을 먹으며 우리는 잊고 있었던 여행의 의미를...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시죠?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로그인

로그인

가입된 계정이 없나요? 회원가입

네이버 로그인

카카오톡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을 하시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회원가입

이미 회원이신가요?

네이버 회원가입

카카오톡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