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MFG | 테크 ]

이제 ‘촉감’을 인쇄한다

본문

 

 

CASIO의 2.5D 프린트 시스템 이제 ‘촉감’을 인쇄한다 

 

 

지난 6월 일본에서 개최된 DMS(제29회 설계 & 제조 솔루션 엑스포) 에서는 전자계산기나 시계 등으로 잘 알려진 CASIO가 2.5D 프린트 시스템을 출품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전용 시트와 프린터만 있으면 나무나 천, 금속 등다양한 질감을 ‘출력’할 수 있다는데. 그렇다면 2.5D 프린트 시스템은 기존의 문서 인쇄나 3D 프린팅과 어떻게 다른 걸까? 에디터 | 송해영 | 사진 | 송해영·CASIO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인해 자동차 브랜드간의 기술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이전까지만 해도 전동 사이드미러나 열선 시트 등의 편의 기능은 일부 프리미엄 차종에서나 찾아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거의 대부 분의 신차에 적용되어 있다. 

 

이처럼 기술적인 면에서 상향 평준화가 이뤄지면서 자동차 업계는 디자인과 같은 감성적인 요소에 주목하게 되었다.

 

디자인의 차별화를 위한 노력은 자동차의 대시보드에서도 찾아볼 수있다. 최근에는 가죽 질감을 재현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진짜와 흡사한 스티치(stitch), 즉 바늘땀을 넣기에 이르렀다. 

 

자동차 제조 과정을 잘 모르는 사람이 본다면 실제 가죽에 한땀 한땀 바느질을 한 것처럼 보일 정도다. 금형을 활용해 가죽이나 천, 나무 등의 질감을 재현할 경우 양산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문제는 제품 개발 단계에서 금형을 수정하는 과정이 번거롭다는 점이다. 

 

 

이름도 낯선 2.5D 프린트 시스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자계산기나 손목시계 등으로 잘 알려진 일본의 CASIO가 2.5D 프린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선보였다. 

 

2.5D 프린팅을 위해 필요한 준비물은 특수한 재질의 종이인 ‘디지털 시트’와 전용 프린터인 ‘Mofrel’이다. 디지털 시트는 마이크로 필름과 잉크젯 레이어, 마이크로 캡슐이 다량 포함된 폼 레이어 등으로 구성된다.

 

출력 과정은 아래 이미지를 참고하면 되는데, 간단히 설명하자면 우선 Mofrel을 사용해 디지털 시트 위에 검은색의 폼(foam) 데이터를 출력한다. 여기까지만 보면 흑백 출력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음으로는 디지털 시트 위로 근적외선(적외선 중 파장이 0.75~3μm로 가장 짧은 것)을 쪼인다. 그러면 폼 데이터 내의 카본 분자가 발열하면서 마이크로 캡슐이 팽창해 해당 부분이...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선주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