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월간조선 | 경제 ]

아베, 우려에서 기대, 다시 우려로… 인내 끝에 犬猿之間으로

본문

 

⊙ 文 대통령의 ‘투 트랙’ ‘셔틀외교’ 제안에 기대감 가진 아베

⊙ 文에게 냉소 지은 트럼프, 싱글벙글한 文, 이를 못 본 체한 아베

⊙ 뉴욕서 열린 韓日정상회담에서 文의 말 듣고 ‘불안감’ 휩싸인 아베

⊙ 文 대통령이 조국 임명 강행하자 한숨 내쉬며 “여러 문제가 있는데…” 

 

 

 

《문예춘추(文藝春秋)》 2019년 12월호에 실린 ‘아베 신조 VS 문재인, 격돌의 900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사실상 견원지간(犬猿之 間)이 돼버렸다. 한일(韓日) 간의 불편 했던 과거사, 예컨대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 등은 가뜩이나 얼어붙은 양국 관계를 더 냉각시켰다. 갈등의 골이 깊게 팬 두 사람 사이에서는 그간 어떤 대화가 오갔을까.

 

 

 

기사 ‘아베 신조 vs 문재인, 격돌의 900일’을 쓴 이와타 아키코(岩田明子) 기자.

 

 

 

‘아베-문재인’이 나눈 내밀한 이야기
이 궁금증을 풀어줄 만한 기사가 일본의 한 유명 시사 월간지에 실렸다.
《문예춘추(文藝春秋)》 2019년 12월호에 실린 ‘아베 신조 vs 문재인, 격돌의 900일’이란 제하의 글이 그것이다. 작성 자는 NHK의 해설위원 겸 정치부 기자인 이와타 아키코(岩田明子) 씨다. 이와타 기자는 2000년대 초, 아베 총리가 관방(官房) 부(副)장관으로 있을 때부터 그를 담당해온 ‘아베 전문 기자’다.
이 글에는 아베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 사이에 있었던 내밀한 뒷얘기가 많이 실려 있다. 당연히 일본과 아베 총리의 시각과 입장이 많이 반영돼 있기는 하나, 한·미·일 3국 정상의 대화가 세밀하게 묘사돼 있어 재미와 박진감이 느껴진다.
과거사를...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31 (합정동 426-7) 오벨리움빌딩 4층전관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송이슬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